2019년 03월 19일[화]
 
창업상담 |  창업다이어리
전체기사
창업•벤처단신
업계소식
이슈•트렌드
현장리포트
기획특집
창업&경영실무
정책/제도/금융
HOT창업아이템
창업&지역경제
해외창업정보
조세/법률/특허
포토뉴스
보도자료
공지사항
업체탐방
인물초대석
생생인터뷰
데스크칼럼
전문가칼럼
특별기고
기자수첩
책갈피
인사/동정
생활/문화/건강
유료독자회원 가입안내
 
홈> 창업경영뉴스> 조세/법률/특허
 
"창업세미나 창업설명회" 일정 전체보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창업상담~ 경영상담~
"서울 프랜차이즈 센터" 이용안내!!
(무료) 창업자를 위한 수익성분석 서비스
2018년도 프랜차이즈 랭킹 - 바로가기(클릭)
신용카드공제 폐지 시, 연봉 5천만원 직장인 세금 50만원↑
카드 사용액 3,250만원이면 세금 49만5천원 늘어나는 셈
납세자연맹, “실질임금 낮아진 근로자 많아 소비 위축시킬 것”
 
[창업경영신문 최윤정기자] 최근 정부가 신용카드 소득공제 축소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제도가 폐지되면 연봉 5천만원 직장인의 경우 세금이 최고 50만원 가량 더 늘어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납세자연맹은 8일 “자체 분석결과, 연봉 5천만원 전후 근로자들이 적게는 16만원에서 많게는 50만원 정도 증세부담을 떠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말정산 시 신용카드 사용액은 연봉의 25%를 초과하는 금액의 15%를 300만원 한도에서 공제해 준다. 공제된 금액에 지방소득세를 포함한 16.5%의 세율을 곱하면 공제금액을 알 수 있다.

연맹에 따르면 연봉이 5천만원인 직장인이 신용카드를 연간 3,250만원 이상 사용하면 최고한도인 300만원을 공제받게 된다. 신용카드공제가 폐지되면 공제금액 50만원이(300만원 x 한계세율 16.5%)이 그대로 증세되는 셈이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해보면 연봉 5천만원 직장인이 신용카드를 1,917만원 이용하여 신용카드공제를 100만원 받았다면 제도 폐지 시 세금이 17만원 늘어나게 된다.

< 신용카드공제 폐지 시 증세액 >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최근 우리나라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연봉이 동결되거나 연봉인상률이 물가상승률 보다 낮아 실질임금이 정체되거나 마이너스인 근로자가 많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근로자에게 증세를 하는 것은 소비를 축소시켜 경제에 안 좋은 영향을 줄 것이다”고 주장했다.

▶ 관련기사 ◀
  • 월급쟁이 신용카드, ‘전략적’으로 써야 절세 효과↑
  • 카드공제 축소는 실질적 증세…납세자연맹 반대 운동
  • 올해 신용카드발행 세액공제 한도 5백→1천만원 확대
  •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 - 현명한 창업자는 프랜차이즈 순위를 참고합니다!!
    <저작권 ⓒ '대한민국 창업1번지' 창업경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 / yjchoi@taxtoday.co.kr
    기사 게재 일시 : [ 2019/03/11 09:36:13 ]


    평생 일자리 ‘창업 컨설턴트’에 도전하라!
    “창업자와 소상공인 돕는 착한 전문가의 길”
    “언제인가 창업을 꿈 꾸는 사람에게도 강력 추천”
     
    [창업경영신문 서재필기자] 창업의 중요성이 점점 더 강조되고 있다. 창업 그 자체에 대한 매력도 있지만, 아마도 창업을 통해 일자리창출 등을 해야 하는 정부차원의 정책도 일조하고 있다. 어느 대통령 후보자는 ‘창업국가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처럼 창업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음에도 이에 관한 우려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창업이라는 것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특히 소상공인 창업의 경우 5년내 폐점율이 80%에 이른다는 통계가 발표되기도 했다. 10명 중 8명이 창업 후 5년 내에 문을 닫는다는 얘기다.

    무엇이 문제일까? 다양한 분석이 가능하지만, 체계적인 창업지원 시스템이 마련되지 못했다는 점을 지적하는 전문가가 있다. 오병묵 창업경영신문 대표는 “창업자를 돕는 시스템이 잘 되어 있다면 무분별한 창업이나 준비되지 않은 창업을 줄일 수 있고, 더 나아가 창업의 실패율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오 대표는 “창업아이템을 선정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괜찮은 점포를 찾아내고, 체계적인 마케팅을 수행하는 등의 문제는 창업자 혼자서 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지적한다. 그는 “체계적인 창업지원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창업자가 혼자서 고민하지 않고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정부차원에서 이러한 창업지원시스템을 만들어 주면 좋겠지만, 그게 여의치 않다면 민간차원에서라도 창업자와 소상공인을 체계적으로 도울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오 대표의 주장이다. 그는 “창업경영신문이 1만 명의 창업 컨설턴트를 양성해서, 창업자와 소상공인이 마음 놓고 창업하고 사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강조한다.

    창업경영신문 평생교육원은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창업 컨설턴트 양성과정’을 운영중이다. 총 30시간의 교육을 통해서 창업 컨설턴트를 육성하고

    있다. 특히 단순 교육에서 그치지 않고, 창업경영신문의 안심창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창업 컨설턴트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평생교육원을 담당하고 있는 최은주 실장은 “창업자와 소상공인을 돕는 착한 전문가로서 창업 컨설턴트를 육성할 계획”이라며, “창업 컨설턴트 양성과정은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에게도 유익한 창업교육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설명회 문의 02-714-1172

     
     
    인수창업 희망여부
    업종변경 희망여부
    공동창업 희망여부
      1,000만원 미만
      1,000만원 ~ 3,000만원
      3,000만원 ~ 5,000만원
      5,000만원 ~ 1억원
      1억원 이상
    [외식업]
    올리앤(Ollien)
    18,000 만원
    [유통판매업]
    현미박사누룽지
    1,800 만원
    [외식업]
    미사리스테이크
    3,200 만원
    [외식업]
    우쿠야
    22,000 만원
    [외식업]
    국사랑
    4,300 만원
    [외식업]
    삼다리 치킨&피자
    4,600 만원
    [외식업]
    한옥마을 전주비빔밥
    4,000 만원
    [외식업]
    오백국수
    4,400 만원
    [카페/주점업]
    쁘띠렌
    4,100 만원
    []
    우리동네착한가게
    1,000 만원
    회사소개 | 지역채널 | 대관안내 | 이용방법 | 제휴협력문의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정책 | 청소년 보호정책(책임자 : 오성식, 원예지) 독자투고 | 기사제보 무료다운로드
    제호 : 창업경영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540 등록일 : 2005.8.12 발행인/편집인: 오병묵
    발행일: 2005.6.15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 (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TEL : 02)714-1614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E-Mail : news@sbiznews.com
    (주)창업경영신문사 Copyright ⓒ 2019. SBiz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