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5일[토]
 
창업상담 |  창업다이어리
전체기사
창업•벤처단신
업계소식
이슈•트렌드
현장리포트
기획특집
창업&경영실무
정책/제도/금융
HOT창업아이템
창업&지역경제
해외창업정보
조세/법률/특허
포토뉴스
보도자료
공지사항
업체탐방
인물초대석
생생인터뷰
데스크칼럼
전문가칼럼
특별기고
기자수첩
책갈피
인사/동정
생활/문화/건강
유료독자회원 가입안내
 
홈> 창업경영뉴스> 조세/법률/특허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창업상담~ 경영상담~
"창업세미나 창업설명회" 일정 전체보기~~
(무료) 창업자를 위한 수익성분석 서비스
2018년도 프랜차이즈 랭킹 - 바로가기(클릭)
"서울 프랜차이즈 센터" 이용안내!!
종소세 신고유형 알아야 절세가 보인다
종합소득세 신고 유형과 유형별 신고 방법
 
창업자에게는 수익창출이 가장 중요하지만, 그 수익을 잘 관리하려면 세금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에 창업경영신문 제휴사인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에서 예비사업자에게 유익한 세무/회계/경영정보를 발췌하여 소개한다. 세금이 생소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자주 접하고 정독하다 보면 사업에 큰 밑거름이 될 것이다.
 
[비즈앤택스 제공] 2017년 12월에 간이과세자로 음식점을 창업한 A씨. 작년에는 그 전해 사업 기간이 한달 밖에 되지 않고 매출액도 많지 않아 세무서에서 받은 고지서대로 종합소득세 신고를 마칠 수 있었다. 또 간이과세자여서 2018년에 대한 부가세 신고도 2019년 1월에 마쳤다.

당시에는 세금이 많이 나오지 않아서 세금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고 사업에 매진해왔다. 그런데 이번 달 받은 종합소득세 안내문을 들고 세무회계사무소를 찾았다가 내야 할 세금이 천 만원이 넘는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일까?

1. 종합소득세 신고 유형

법인 사업자는 모두 복식부기의무자이지만 개인사업자는 해당 업종별 매출액에 따라 신고유형이 달라지며 이에 따라 소득세 차이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

1) 농업∙임업 및 어업, 광업, 도매 및 소매업(상품중개업 제외), 부동산매매업(비주거용 건물 자영건설업만 해당)과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 기타 아래의 2.3에 해당되지 아니하는 사업

2) 제조업, 숙박 및 음식점업,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 수도.하수.폐기물처리∙원료재생업, 건설업(비주거용 건물 건설업은 제외하고, 주거용 건물 개발 및 공급업을 포함한다), 운수업 및 창고업, 정보통신업, 금융 및 보험업, 욕탕업(2014부터). 상품중개업(2014부터)

(욕탕업은 기장의무 외에 성실신고, 경비율의 적용은 서비스업으로 아래 3번 업종에 해당한다)

3) 부동산임대업, 부동산업(제122조 제1항에 따를 부동산매매업은 제외한다),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혐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 가구내고용활동

2. 신고유형에 따른 세금신고 유형

매출액에 따른 신고유형과 관계없이 개인 납세자는 본인의 의사에 따라 신고방법을 아래 중 하나로 결정할 수 있다.

1) 추계신고 : 기준경비율 및 단순경비율에 의한 신고

2) 기장신고 : 간편장부 및 복식부기에 의한 신고

결정된 신고유형과 다르게 신고하게 된다면 다음과 같은 혜택 및 불이익이 존재하는데 이를 잘 판단하여야 절세를 할 수 있다.

* 소규모 사업자의 범위

- 당해연도 신규사업자

- 직전과세시간 총수입금액의 합계액이 4,800만원 미만이 사업자

- 간편장부대상(직전연도 7,500만원 이하) 보험모집인

- 사업소득 연말 정산한 방문판매원

[세무사의 친절안내]

- 음식점업은 보통 매출이 신용카드매출로 부가세 때 확정되고 부가세 때 신고되는 매입이 보통 매출 대비 60% 이하인 경우가 많다. (주의!! 간이과세자의 경우 부가세 신고가 1년에 한번 이루어지고 납부세액도 낮은 편 이여서 신규사업자들은 매입 자료를 잘 챙기지 못해 종합소득세 신고 때 경비 인정을 많이 못 받는 경우가 많다)

나머지 경비부분은 인건비가 제일 많이 차지하는데 인건비는 사전에 신고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경비 인정받기가 어렵다.( 가산세 2% 부담하고 기한 후 신고는 가능)

A씨의 경우 음식점 업은 1억5천 이상이면 복식부기 의무자 대상이여서 세무사에게 기장을 맡겨 신고하지 않고 추계로 신고하게 된다면 가산세까지 적용되어 세부담이 크다. 하지만 복식부기의무자 하더라도 부양가족이 많아서 소득공제가 큰 경우나 본인이 인건비 신고를 챙겨서 잘 했거나 하는 경우에는 추계신고를 하여도 세부담이 크지 않을 수 있다.

물론 매출액이 높은 경우(음식점의 경우 약 2억5천이상)라면 무조건 기장을 하여야 절세를 할 수 있지만 매출액이 1억5천 이상이라고 하여 기장을 맡긴다면 절세되는 금액과 세무신고비용이 크게 차이가 없어 큰 혜택을 얻기는 어려울 수 있다.

종합소득세는 case by case 인 경우가 많아 같은 업종 같은 매출이라고 하더라도 사업주의 상황에 따라 세금이 틀릴 수 있으므로 사업초반에는 세무사의 도움을 받아 앞으로의 세금신고 계획을 짜는 것이 절세에 도움이 된다.

▶ 관련기사 ◀
  • 이번 종소세 신고부터 적용되는 세법개정 사항
  • 올해부터 성실신고확인 사업자 늘어난다
  • 같은 매출, 다른 세금…해답은 소득세 ‘계산 구조’에
  • 종합소득세 자~알 신고하는 요령
  • 종소세 부담 줄이려면 ‘인건비 신고’ 점검
  • 종소세 신고 시 ‘기장세액공제’ 혜택 챙기세요!
  •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 - 현명한 창업자는 프랜차이즈 순위를 참고합니다!!
    <저작권 ⓒ '대한민국 창업1번지' 창업경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즈앤택스 제공 / web@bizntax.com
    기사 게재 일시 : [ 2019/05/15 09:53:54 ]


    성공창업을 위한 순위지표,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
    공정위 정보공개서 토대로 표준점수 산출
    창업자의 올바른 브랜드 판단 돕는 기본자료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에 있어 중요한 일은 어떠한 프랜차이즈를 선택하느냐에 대한 문제다. 그렇지만 창업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한 일반 창업자가 우수 프랜차이즈 여부를 판단하는 일은 결코 쉽지만은 않다.

    프랜차이즈 역사가 깊은 미국의 경우, 예비창업자들은 매년 500위까지의 프랜차이즈 순위를 발표하는 ‘앙트러프러너닷컴’(www.entrepreneur.com)의 ‘Franchise 500’이라는 지표를 자주 활용한다.

    우리나라에도 이와 비슷한 것이 있으니, 국내에서는 최초로 개발되었으며 2010년부터 매년 초에 창업경영신문에서 발표하고 있는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이다.

    창업경영신문의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은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된 정보공개서에 근거해 창업경영신문이 자체개발한 평가 기준에 따라 표준점수를 산출한 것으로 ▲회사규모 ▲성장 ▲재무안정성 ▲광고ㆍ홍보 ▲관리충실도 ▲가맹점 부분별 점수(100점 만점)와 총 점수(1,000점 만점)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은 공정위에 등록된 브랜드 중 직영점 및 가맹점 수가 30개 이상인 곳만을 대상으로 하며, 매해 평가 시점에 업데이트되지 않은 곳은 평가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엄격한 기준으로 대상 업체를 선별한다. 또, 계량정보만을 이용해 표준점수를 산출하는 한편, 철저하게 상대평가로 이루어져 브랜드 간 비교ㆍ분석이 용이하다.

    프랜차이즈 랭킹 정보를 이용할 때는 항목별 점수를 함께 활용하면 단순히 표준점수만을 비교하는 것보다 유용성을 높일 수 있으며 해당 브랜드를 클릭해 ▲평가에 이용된 데이터 값과 ▲항목별 평점, ▲영역별 점수 및 ▲가점 및 감점요인 등 업체별 세부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가맹사업년도 ▲회사규모 ▲성장성 ▲재무안정성 ▲광고ㆍ홍보 ▲관리충실도 ▲가맹점 영업현황을 기준으로 산출했으며 ▲직영점 보유 여부 ▲가맹사업 관련법 위반 여부 ▲가맹점 매출 표시 여부 ▲영업지역 보호 여부 등을 기준으로 가점 및 감점을 적용, 가중치를 적용해 순위를 매긴다.

    프랜차이즈 랭킹이라는 가맹본부 평가 시스템을 직접 기획 개발한 오병묵 창업경영신문 대표는 “가맹본부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를 담고 있는 정보공개서조차도 일반 창업자들이 제대로 파악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프랜차이즈 랭킹 정보를 생산, 창업자들이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프랜차이즈 랭킹을 절대적 평가 기준으로 보는 것도 바람직하지는 않다”고 말하는 오 대표는 “프랜차이즈 랭킹을 포함해서 보다 포괄적 관점에서 프랜차이즈를 평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계량적 정보를 중심으로 한 평가모델에는 분명 한계가 있지만, 전문성이 부족한 창업자가 자의적으로 판단하는 것보다는 훨씬 더 올바른 판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수창업 희망여부
    업종변경 희망여부
    공동창업 희망여부
      1,000만원 미만
      1,000만원 ~ 3,000만원
      3,000만원 ~ 5,000만원
      5,000만원 ~ 1억원
      1억원 이상
    [유통판매업]
    토니모리
    9,000 만원
    [무점포/소호]
    스카이골프구조대(SKY GOLF119)
    3,500 만원
    [서비스/제조]
    반딧불이
    2,950 만원
    [외식업]
    후레쉬팩토리
    1,500 만원
    [서비스/제조]
    하트맘케어
    2,000 만원
    [유통판매업]
    (주)디벨리
    10,000 만원
    [외식업]
    마통삼(마스터통삼겹)
    1,000 만원
    [유통판매업]
    ICT Planner
    0 만원
    [외식업]
    별을품은곱창
    0 만원
    [외식업]
    본가장수촌
    12,500 만원
    회사소개 | 지역채널 | 대관안내 | 이용방법 | 제휴협력문의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정책 | 청소년 보호정책(책임자 : 오성식, 원예지) 독자투고 | 기사제보 무료다운로드
    제호 : 창업경영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540 등록일 : 2005.8.12 발행인/편집인: 오병묵
    발행일: 2005.6.15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 (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TEL : 02)714-1614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E-Mail : news@sbiznews.com
    (주)창업경영신문사 Copyright ⓒ 2019. SBiz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