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5일[토]
 
창업상담 |  창업다이어리
전체기사
창업•벤처단신
업계소식
이슈•트렌드
현장리포트
기획특집
창업&경영실무
정책/제도/금융
HOT창업아이템
창업&지역경제
해외창업정보
조세/법률/특허
포토뉴스
보도자료
공지사항
업체탐방
인물초대석
생생인터뷰
데스크칼럼
전문가칼럼
특별기고
기자수첩
책갈피
인사/동정
생활/문화/건강
유료독자회원 가입안내
 
홈> 창업경영뉴스> 조세/법률/특허
 
"서울 프랜차이즈 센터" 이용안내!!
(무료) 창업자를 위한 수익성분석 서비스
"창업세미나 창업설명회" 일정 전체보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창업상담~ 경영상담~
2018년도 프랜차이즈 랭킹 - 바로가기(클릭)
사업자가 꼭 알아야 할 ‘지출 항목별 증빙 종류’
인건비 지급 후 원천징수, 일용직도 분기별 지급조서 제출
경조사비 사내 규정 갖추고 타당한 금액 지출해야
 
[창업경영신문 최윤정기자] 종합소득세를 줄이려면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필요경비를 최대한 인정 받는 것이 포인트다. 특히 건당 3만원이 넘는 사업 관련 금액을 지출할 때는 ‘적격증빙’을 받아야 비용처리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지출 항목별로 어떤 증빙을 받아야 문제 없이 절세할 수 있을까?

< 적격증빙은 세금계산서, 계산서(면세), 신용카드매출전표, 현금영수증이다 >

부가가치세가 과세되는 상품이나 원재료 등의 재화를 구입할 때는 세금계산서 또는 사업자 지출증빙용 현금영수증, 신용카드매출전표를 수취하면 된다.

부가가치세가 면세되는 것에는 세금계산서가 아닌 ‘계산서’를 비롯한 증빙서류를 수취해야 한다.

임직원에 대한 인건비를 지급할 때는 매월 갑근세를 원천징수 하여 신고 및 납부해야 한다. 아르바이트나 일용직 근로자에 대해서는 분기별로 일용근로소득 지급조서를 제출한다.

직원에게 복리후생비를 지출할 때도 증빙을 잘 갖추어야 경비처리 할 수 있다.

식대는 3만원이 넘는 경우라면 정규증빙을 받아야 하지만, 그 이하라면 간이영수증으로 보관해도 된다.

< 지출 항목별 챙겨야 할 증빙 종류 >

경조사비는 내부 지출결의서를 갖추어야 한다. 얼마까지 경조사비를 써야 한다는 정확한 한도 규정은 없지만, 사내 규정상 타당한 금액이어야 비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그리고 청첩장이나 부고장 등의 증빙을 보관하면 된다.

접대비로 건당 1만원을 초과해 지출하는 경우에도 적격증빙을 갖추어야 한다. 법인에서 개인명의로 된 신용카드로 접대비를 계산하면 경비로 인정되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거래처에 대한 경조사비를 지출할 때는 20만원까지만 접대비로 처리할 수 있다. 역시 청첩장 등 지출 사유를 증명할 수 있는 소명 자료를 첨부하는 것이 좋다.

여비 및 교통비 중에서 사내교통비는 내부 지출결의서를 통해 증빙하면 되지만, 국내출장비는 3만원이 넘는 건에 대해 적격증빙을 갖추어야 한다.

단, 해외출장비는 여건상 증빙을 받기 어려운 만큼 적격증빙을 받지는 않아도 된다. 그러나 객관적인 증빙을 첨부해두어야 안전하다.

사업장 임차료는 일반과세자인 경우 세금계산서를 수취해야 하고, 간이과세자는 금융기관에서 경비를 송금한 명세서를 챙겨두면 된다.

▶ 관련기사 ◀
  • 사업자 세금 관리 “어렵지 않아요!”
  • 세금 줄이고 싶은 CEO, 절세 체크포인트
  • 자영업자가 ‘오해’하기 쉬운 세금 관리 상식
  • 稅부담 덜어주는 ‘적격증빙’…이런 영수증 챙겨야
  •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 - 현명한 창업자는 프랜차이즈 순위를 참고합니다!!
    <저작권 ⓒ '대한민국 창업1번지' 창업경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 / yjchoi@taxtoday.co.kr
    기사 게재 일시 : [ 2019/05/16 09:30:02 ]


    창업설명회도 차별화?..”창업자가 믿을 수 있는 설명회 만들겠다”
    창업경영신문, 무한도전 창업설명회 본격 시동
    “안심창업 정밀진단으로 창업 안정화 더 빨라질 것”
     
    “대부분의 창업설명회에 가보면 자랑으로 시작해서 자랑으로 끝납니다.”

    “정말로 믿어도 되나?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어요. 창업설명회에는 별로 가고 싶지 않아요.”

    많은 창업자들이 이렇게 말한다. 창업설명회의 민낯이 아닐 수 없다. 그야말로 자랑질 뿐이다. 바로 그런 모습이 창업설명회의 신뢰를 크게 떨어뜨렸다. 도대체 믿음이 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창간 10주년을 맞는 창업경영신문이 이런 창업설명회의 모습에 제동을 걸었다. 창업설명회의 기존 틀을 부셔 버리겠다는 것이다. 창업자들이 믿고 참여할 수 있고, 유익한 창업정보 제공이라는 창업설명회 본연의 취지를 되살리겠다는 거다.

    “저희는 창업전문 언론사입니다. 옳은 소리(?) 많이 하기로 소문난 그런 신문사죠. 그래서 창업설명회를 창업자 중심으로 진행해 보려고 합니다. 창업자가 믿고 참석할 수 있는 설명회, 창업자를 속이고 과장하고 현혹하는 것이 어느 정도 차단되는 설명회, 그런 창업설명회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던 거죠.”

    “무한도전 창업설명회를 바로 그런 설명회로 만들 겁니다. 무엇보다도, 창업전문 신문사로서 수 많은 창업아이템 중에서 그래도 창업자들에게 소개할 만한 것들을 골라서 창업설명회에 세우는 그런 역할도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창업경영신문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프랜차이즈 본부 평가시스템이 이미 있으니까요. 하하”

    창업경영신문은 2015년에 들어서면서 ‘무한도전 창업설명회’라는 이름을 걸고 창업설명회를 열고 있다. 처음부터 완벽할 거라고 기대하지는 않는단다. 하지만, 10년차 창업전문 언론사로서의 책임은 잊지 않고 있단다. 좀더 다듬어 가면서 궁극적으로 창업자들이 믿고 참석할 수 있는 창업설명회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겠단다.

    “창업자가 무한도전 창업설명회에 참석한 후 창업을 하게 되면, 저희 창업경영신문이 직접 안심창업 정밀진단 프로그램을 가동하게 됩니다. 창업 후 1년 동안 창업자를 케어하는 것이죠. 추가적인 비용도 없습니다.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줄 겁니다.”

    오병묵 창업경영신문 대표의 말이다. 이렇게 하면 분명 창업자 입장에서는 훨씬 빠르게 안정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강조한다. “역시 창업경영신문답다”는 말을 꼭 듣고 싶단다.

    무한도전 창업설명회 일정은 창업경영신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온라인을 통해서 쉽게 신청도 할 수 있다. (문의전화 02-714-1614)

     
     
    인수창업 희망여부
    업종변경 희망여부
    공동창업 희망여부
      1,000만원 미만
      1,000만원 ~ 3,000만원
      3,000만원 ~ 5,000만원
      5,000만원 ~ 1억원
      1억원 이상
    [카페/주점업]
    모찌모찌브레드
    15,000 만원
    [외식업]
    피자야
    3,500 만원
    [외식업]
    대박함박스테이크
    4,670 만원
    [외식업]
    강촌식당
    9,700 만원
    [유통판매업]
    (주)디벨리
    10,000 만원
    [외식업]
    독가마숯불치킨
    1,500 만원
    [외식업]
    삼다리 치킨&피자
    4,600 만원
    [외식업]
    도쿄스테이크
    8,700 만원
    [외식업]
    KOSO KOSO (코소코소)
    7,000 만원
    [외식업]
    서가원김밥
    5,400 만원
    회사소개 | 지역채널 | 대관안내 | 이용방법 | 제휴협력문의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정책 | 청소년 보호정책(책임자 : 오성식, 원예지) 독자투고 | 기사제보 무료다운로드
    제호 : 창업경영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540 등록일 : 2005.8.12 발행인/편집인: 오병묵
    발행일: 2005.6.15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 (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TEL : 02)714-1614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E-Mail : news@sbiznews.com
    (주)창업경영신문사 Copyright ⓒ 2019. SBiz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