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21일[월]
 
창업상담 |  창업다이어리
전체기사
창업•벤처단신
업계소식
이슈•트렌드
현장리포트
기획특집
창업&경영실무
정책/제도/금융
HOT창업아이템
창업&지역경제
해외창업정보
조세/법률/특허
포토뉴스
보도자료
공지사항
업체탐방
인물초대석
생생인터뷰
데스크칼럼
전문가칼럼
특별기고
기자수첩
책갈피
인사/동정
생활/문화/건강
유료독자회원 가입안내
 
홈> 창업경영뉴스> 전문가칼럼
   
김갑용의 돈버는 창업이야기
이름 : 김갑용 전화번호 : 02-571-3645
전문분야 : 창업컨설팅 이메일 : kky6969@naver.com
소속 : 이타창업연구소 홈페이지 : www.itabiz.net
이익공유는 프랜차이즈의 기본성질이다.

프랜차이즈는 이익공유형 성격이 강한 사업이 맞다. 그런데 이익공유형이니 협동조합형 프랜차이즈이니 하면서 정부에서 지원을 하고 있다. 지원을 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러나 무엇을, 왜 지원하고 궁극적으로 얻으려고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분명한 답은 있어야 한다. 지금까지 우리나라 프랜차이즈가 얼마나 이익을 독점했으면, 얼마나 비협동적으로 사업을 했으면 이런 지원을 하려 하는지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하다.

가맹점 숫자가 늘어나면 상품공급 수가 늘어나고 이는 결국 원가절감 효과가 발생되는데 이때 발생되는 이익을 본사와 가맹점이 공정하게 분배하는 것이 정답이다. 그 이유는 가맹점을 개설하는데 드는 비용을 가맹점주가 부담을 했으며, 그로 인해 본사는 매출 증대라는 이익을 보았기 때문이다. 결국 이익공유다. 협동조합이다.

무슨 사업이던 하고 싶은 사람이 자기 돈으로 하는 것은 자유다. 그러나 정부에서 지금을 지원할 경우에는 반드시 개념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 프랜차이즈 사업을 지원할 경우 학자나 백과사전 혹은 일반적으로 회자되는 의미가 아닌 정부기관에서 정리한 프랜차이즈에 대한 개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필자는 프랜차이즈 자체에 이익공유, 협동조합의 성격이 다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문제는 이익을 공유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프랜차이즈에 대한 이해와 확실한 개념정립이 우선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지원을 해 줘도 그 성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다음은 지원 대상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다. 우리 눈에는 보이는데 심사원 눈에는 안 보이는 이유가 뭔지 알 수가 없다. 아무리 생각해도 프랜차이즈에 적합한 아이템이 아니고, 설사 적합하다하더라고 지원을 해 줄 이유를 찾을 수 없는 브랜드를 지원 대상 브랜드로 선정하는 놀라운 능력을 나는 알고 싶다. 지원 대상자가 없으면 지원을 하지 말아야지 정해 놓은 예산이라 반드시 써야하고 성과를 내야 한다는 전근대적인 사고로 일을 하는 바보 같은 짓을 더 이상 하지 말았으면 한다.

프랜차이즈는 일종의 성공 복제 시스템이다. 자신의 성공노하우를 타인에게 일정한 대가를 받고 공유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성공경험이나 노하우가 있어야하고 객관적인 검증이 선행되어야 한다. 그 다음은 그 사업을 하려고 사업자가 어떤 생각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려고 하는지에 대한 검증과 그 계획안에 이익공유마인드가 있는지를 확인하면 된다.

이미 사업을 하고 있는 것을 바꾸는 것은 천지개벽과 같이 어려운 일이다. 그리고 단순히 적은 자본으로 타인의 자본을 이용해서 자신의 부를 축적하려는 아주 초보적인 마인드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확산시키는 것이 이익공유형이니 형동조합형이니 하는 식의 사업으로 지원해 주는 것 보다 더 필요하고 효과적이라는 생각을 한다.

단 한 푼도 지원받지 않고도 이익을 공유하고 상생을 주도하는 브랜드도 있다. 그리고 이익공유에 대한 생각이 있다면 정부 지원을 통해 그 생각을 실천하려하지 않을 것이다. 스스로 이겨내고 실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다. 다수의 브랜드는 그런 과정을 극복하면서 자신의 생각을 실천해 가고 있기 때문이다. 프랜차이즈는 이익을 공유하고, 상생하는 것이 헌법과도 같은 것이다. 이 원리를 이해하지 못하면 아무리 많은 지원을 해 줘도 소용이 없다. 다만 그것은 그들을 위한 하나의 작은 이벤트일 뿐이다.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 - 현명한 창업자는 프랜차이즈 순위를 참고합니다!!
<저작권 ⓒ '대한민국 창업1번지' 창업경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게재 일시 : [ 2019/01/07 11:32:38 ]
 
 
 
인수창업 희망여부
업종변경 희망여부
공동창업 희망여부
  1,000만원 미만
  1,000만원 ~ 3,000만원
  3,000만원 ~ 5,000만원
  5,000만원 ~ 1억원
  1억원 이상
[카페/주점업]
미니펍
4,000 만원
[외식업]
올리앤(Ollien)
18,000 만원
[외식업]
情봉이닭발
1,000 만원
[카페/주점업]
타르타르
16,350 만원
[외식업]
곱창백화점
30,000 만원
[외식업]
아이러브피자&치킨
0 만원
[외식업]
바우네나주곰탕
10,000 만원
[외식업]
후레쉬팩토리
1,500 만원
[외식업]
강촌식당
9,700 만원
[유통판매업]
(주)디벨리
10,000 만원
회사소개 | 지역채널 | 대관안내 | 이용방법 | 제휴협력문의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정책 | 청소년 보호정책(책임자 : 오성식, 원예지) 독자투고 | 기사제보 무료다운로드
제호 : 창업경영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540 등록일 : 2005.8.12 발행인/편집인: 오병묵
발행일: 2005.6.15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 (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TEL : 02)714-1614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E-Mail : news@sbiznews.com
(주)창업경영신문사 Copyright ⓒ 2019. SBiz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