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4일[수]
 
창업상담 |  창업다이어리
전체기사
창업•벤처단신
업계소식
이슈•트렌드
현장리포트
기획특집
창업&경영실무
정책/제도/금융
HOT창업아이템
창업&지역경제
해외창업정보
조세/법률/특허
포토뉴스
보도자료
공지사항
업체탐방
인물초대석
생생인터뷰
데스크칼럼
전문가칼럼
특별기고
기자수첩
책갈피
인사/동정
생활/문화/건강
유료독자회원 가입안내
 
홈> 창업경영뉴스> 전문가칼럼
   
오병묵 대표의 안심창업 이야기
이름 : 오병묵 전화번호 : 1688-6890
전문분야 : 안심창업, 해외창업 이메일 : upndown@sbiznews.com
소속 : (주)창업경영신문사 홈페이지 : www.sbiznews.com
점포 권리금을 법률로 보호받을 수 있다고요?
관행적으로 권리금을 주고받지만, 당연한 권리는 아니야…
상가임대차보호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권리금 보호 조항은?

[창업경영신문 전문가칼럼] “많은 창업자들이 권리금을 법률로 보호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즉, 권리금으로 1억을 내면 훗날 1억을 다 돌려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건 큰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습니다. 결코 권리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뜻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창업을 주제로 강의를 할 때 필자가 이렇게 이야기를 하면, 꽤 많은 분들이 의아하다는 듯한 표정을 짓습니다. 권리금은 당연히 나중에 돌려받을 수 있다는 것. 그러므로 권리금이 높다고 해서 더 위험하다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 그 분들의 표정을 통해 읽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많은 창업자들은 이렇게 알고 있습니다. 심지어 권리금이 높다는 것은 그 만큼 상권 또는 입지 요건이 좋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자금 여력만 충분하다면 오히려 권리금이 높은 점포를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정말 그럴까요?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권리금을 법률로 보호해 준다고들 알고 있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상가임대차보호법에서 기존 사업자의 권리금을 보호하기 위해서 해당 사업자가 자신의 사업장을 인수할 창업자를 직접 찾을 수 있도록 시간을 충분히 부여하도록 한 조항에 기인하는 것 같습니다.

사업을 그만두고자 할 때, 그대로 폐업해 버리면 해당 사업자는 영업권리 또는 시설권리 등을 인정받을 수 없으므로 권리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이에 대한 보완 조치로 그 사업장을 직접 인수할 사람을 찾을 수 있도록 법률로 규정해 놓으면 기존 사업자가 권리금의 일부라도 회수할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는 논리입니다.

하지만, 그런 기회를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사업장을 인수할 창업자를 찾지 못하면 결국 권리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하고 그만두어야 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권리금에 대해 책임질 사람이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규정을 많은 분들이 권리금을 법으로 보호받을 수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권리금은 당연히 되돌려 받을 수 있는 돈이라고 생각하거나, 법률로서 보호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둘 다 큰 착각이 아닐 수 없습니다. 관행적으로 권리금을 인정해 주고, 권리금을 주고받는 일이 매우 흔한 일이기는 하지만, 권리금은 아주 당연한 권리가 아님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바로 이런 오해 또는 착각 때문에 창업 시장에서 권리금으로 인한 수 많은 분쟁과 사고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권리금은 그 프리미엄을 기꺼이 인정해 주는 상대방이 있을 때에만 인정받을 수 있음을 꼭 이해해야 합니다. 권리금에 대해 신중에 또 신중을 기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 칼럼니스트 소개 : 오 병 묵 대표 (upndown@sbiznews.com)

오 병 묵 대표는 현재 ‘창업경영신문’과 ‘국세일보’의 발행인이다. ‘비즈앤택스’와 ‘창업경영신문’의 설립자이고 현재 (주)창업경영신문사의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다. 보다 안전한 창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창업경영신문 안심창업센터”의 대표 컨설턴트로 활동하면서, 창업과 프랜차이즈 등을 주제로 한 강의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대한민국 프랜차이즈 랭킹 - 현명한 창업자는 프랜차이즈 순위를 참고합니다!!
<저작권 ⓒ '대한민국 창업1번지' 창업경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게재 일시 : [ 2019/04/05 16:34:13 ]
 
 
 
인수창업 희망여부
업종변경 희망여부
공동창업 희망여부
  1,000만원 미만
  1,000만원 ~ 3,000만원
  3,000만원 ~ 5,000만원
  5,000만원 ~ 1억원
  1억원 이상
[카페/주점업]
세븐브로이펍(7bräu PUB)
10,000 만원
[외식업]
대마족발
5,000 만원
[외식업]
마통삼(마스터통삼겹)
1,000 만원
[외식업]
100년의피자카페인시애틀
6,875 만원
[외식업]
한국수
10,000 만원
[외식업]
우주최강도시락
5,980 만원
[외식업]
오붕어빵스
1,000 만원
[무점포/소호]
리테리어
1,000 만원
[외식업]
자성화 맛집 코다리네
9,000 만원
[외식업]
情봉이닭발
1,000 만원
회사소개 | 지역채널 | 대관안내 | 이용방법 | 제휴협력문의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정책 | 청소년 보호정책(책임자 : 오성식, 원예지) 독자투고 | 기사제보 무료다운로드
제호 : 창업경영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540 등록일 : 2005.8.12 발행인/편집인: 오병묵
발행일: 2005.6.15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 (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TEL : 02)714-1614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E-Mail : news@sbiznews.com
(주)창업경영신문사 Copyright ⓒ 2019. SBizNews.com All rights reserved.